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4.04.22 월 19:31
문학
문학 섹션
확대축소프린트
 신문사
[시] 기흉
제 946 호    발행일 : 2019.11.11 

1.jpg


                             기 흉

                                                            목성균(러시아언어문화학과·17)

뚫린 폐로 숨이 들다가 숨이 들다가 새어나가면
내쉰 적 없는 방 안의 공기가
따뜻해 우리 어디서 만나지 않았나요
뒤를 보면 양초가 하나 주전자가 하나
이상하지 온데간데 없는 사람들은
혼자를 알기도 전부터
우리는 혼자서

분주히 제 몸을 뜨는 겨울나무

눈물의 염도와 간만에 적은 이름의 온도
적막의 밀도와 이산화탄소의 농도
밤은 촛농처럼 물렁해지고
더 이상의 호흡은 무리임을 느꼈을 때
잠결을 받아쓴 혼자의 문장은
당신이 무사하기를 바랍니다
긴 꿈을 꾸고 또 한참 깜깜하다가
영영 그럴 것 같다가 눈을 뜨면
왔다가 갔군요 간밤에
열린 창 머리맡 어린 빛 당신
Name Pass  

목록보기
최근기사
충북청주FC와 개화 총학생회가 함께 한 ‘충...
학생들의 꿈을 배양하다, 씨앗 마일리지 제도
새롭게 돌아온 ‘벚꽃과 함께하는 푸드트럭 축...
총학생회, 편입·복학생과의 소통을 위한 간담...
청주시 소상공인을 위한 ‘청주페이 플러스...
공지사항 More
<안내> 신문방송사 60주년 기념행사
2015학년도 수습기자 추가 모집
2015학년도 수습기자 및 편집기자 모집
2013학년도 신문반송사 현상공모 안내
2012년 CBNU UCC 공모전 심사결과
영상뉴스 More
사진뉴스 More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