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4.04.22 월 19:31
종합
종합 섹션
확대축소프린트
 고지민
새롭게 돌아온 ‘벚꽃과 함께하는 푸드트럭 축제’, 성황리 개최
제 979 호    발행일 : 2024.04.22 
1.jpg
▲ 사용한 다회용기 반납을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

  지난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벚꽃과 함께하는 푸드트럭 축제’가 무심천 등지에서 열렸다. 이번 축제에서는 푸드트럭 35대가 참여해 스테이크와 닭강정, 꼬치 요리, 떡볶이와 음료 등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했다. 지난해 20대였던 푸드트럭을 35대로 확대한 만큼 더욱 다채롭고 특색있는 음식이 시민들을 맞이했다.
  먹거리뿐 아니라 구경거리와 행사도 다양했다. 향수와 석고 방향제, 젤리 입욕제를 직접 만들 수 있는 체험 행사를 비롯해 16개 업체가 참여한 지역 상생 플리마켓(벼룩시장)이 열리고, 청주예총이 주관하는 ‘청주 예술제 야외 행사’가 함께 펼쳐져 즐길 거리를 더했다. 또한,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벚꽃노래방 ▲청춘콘서트 ▲백일장▲사생대회가 개최돼 축제가 더욱 북적였다. 길게 늘어선 벚꽃 나무 아래로, 봄을 즐기기 위해 나온 시민들은 곳곳에 돗자리를 펴고 앉아 꽃을 구경하고 사진을 찍으며 축제를 즐겼다. 예측보다 늦어진 벚꽃 개화에 맞춰 한 차례 연기됐던 축제는 사흘 내내 많은 방문객으로 붐볐다.
  이번 축제에서는 특정 지점마다 설치한 다회용기 수거 천막이 눈길을 끌었다. 청주시는 ‘일회용품 없는 축제’를 위해 이번 축제에 다회용기를 처음 도입했다. 푸드트럭에서 음식을 구매할 때 다회용기와 일회용기를 선택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렇게 다회용기가 활용되면서 지난해에 비해 일회용품 사용이 줄었다. 다만 처음 도입된 탓에 남은 음식을 처리할 때 곤혹을 느끼는 상황도 생겼고, 외부 음식물을 수거함에 버리고 가는 시민경우도 있었다. 이는 다회용기에 대한 홍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탓도 있다. 이번 축제에서 다회용기 회수 업무를 맡은 ㄱ씨는 <중부매일>과의 인터뷰에서 “다회용기뿐만 아니라 남은 음식, 음료수 캔 등의 쓰레기가 수거함에 섞여 있었다. 좀 더 세세한 홍보가 이뤄지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축제에 앞서 청주시는 시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을 권장하고, 각 버스정류장 전자 안내기를 통해 축제장으로 가는 버스노선을 안내했는데, 이는 자가용이 없는 연인이나 학생 방문객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한편, 청주시는 ‘꿀잼도시’를 위해 지난해 좋은 반응을 얻은 축제를 토대로 일 년 내내 다양한 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푸드트럭 축제 이후로도 ▲도시농업 페스티벌 ▲직지문화 축제 ▲원도심 골목길 축제 등 특색 있는 축제가 기다리고 있다.


고지민 기자
ziminimin@chungbuk.ac.kr
Name Pass  

목록보기
최근기사
충북청주FC와 개화 총학생회가 함께 한 ‘충...
학생들의 꿈을 배양하다, 씨앗 마일리지 제도
새롭게 돌아온 ‘벚꽃과 함께하는 푸드트럭 축...
총학생회, 편입·복학생과의 소통을 위한 간담...
청주시 소상공인을 위한 ‘청주페이 플러스...
종합 More
충북청주FC와 개화 총학생회가 함께 한 ‘충북대학교의 날...
학생들의 꿈을 배양하다, 씨앗 마일리지 제도
새롭게 돌아온 ‘벚꽃과 함께하는 푸드트럭 축제’, 성황리...
총학생회, 편입·복학생과의 소통을 위한 간담회 개최
청주시 소상공인을 위한 ‘청주페이 플러스샵’
안전한 학교 조성, 개화와 함께
장애인 편의시설 점검, 장애인경보·피난 설비 구축 필요
우리 학교 학식 어디 가서 먹지?
무심천 자전거도로와 산책로 이원화 사업 완료
‘더 편리하게, 조화롭게’ 바뀐 학교 시설들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