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3.11.27 월 18:07
현상공모전
현상공모전 섹션
확대축소프린트
 신문사
2016년 현상공모 시 가작
제 913 호    발행일 : 2016.11.17 
당선자 | 김승길(사회학과·14)

새벽饌(찬)

굴비를 먹었다. 야윈 몸통을 쪼개고 으깨어 밥알과 함께 씹었고 목구멍으로 넘어갈 즈음 젓가락에 간장을 찍어 마른 혀를 적셨다. 새벽에 먹는 찬이랄 것이야 저녁 찬과 별 다르지 않았고 한 그릇의 동치미 국물이 없어 문지방 너머로 보이는 설산으로 청량감을 대신해 마셨다. 내 상 위의 찬처럼 어느 날이든 새벽은 차고 마른 것이어서 나는 삶의 새벽을 견딜 간장이 필요로 하곤 했는데 그것은 쉽게 내어지지 않는 것이어서 나는 매일 새벽 삶의 목메는 짠맛을 온몸으로 먹었다. 먼 바다에서 잡히어 산골짜기의 내 초라한 밥상에 올려진 생선을 나는 가엽게 여기었지만 나는 곧잘 삼켰다. 내가 씹어 넘기는 것들은 같은 땅에 태어나 엉켜 살아야 했던 자들이었고 씹히는 것 또한 이 땅의 태어나 살아서 살아야 했던 나인 것임을 닳도록 되뇌었다. 새벽은 짧아서 밥상 앞에 오래 앉지 못 했고 닳아 허름해진 상념을 거두지 못한 채 남은 찬들을 자는 개에게 내었다.

Name Pass  

목록보기
최근기사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2024년을 새롭게 열 ‘개화’ 선본 제56대 ...
2024년 우리 학교를 이끌어 갈 제56대 총학...
우리 학교의 요리왕은 누구일까? 장쿱이의 꿈
우왕이와 찰칵, 생협 포토쿱 설치
현상공모전 More
2016년 현상공모 시부문 심사평
2016년 현상공모 시 당선작
2016년 현상공모 시 가작
2016년 현상공모 시 가작
2016년 현상공모 소설부문 심사평
2016년 현상공모 소설 당선작
2015년 현상공모 소설 가작
2015년 현상공모 소설 당선작
2015년 소설·드라마 부문 심사평
2015년 현상공모 시 가작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