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종합언론미디어(충북대신문) - CBNUMEDIA
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3.11.27 월 18:07
광장
광장 섹션
우리는 소수를 보고 특정 집단, 혹은 개인의 전체를 너무도 쉽게 단정 지어버리곤 한다. 색안경을 쓴 채로 세상을 바라보는 사람은 본연의 색채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다. 이미 정해 놓은 관점으로 파악한 세상은 과연 그 본질의 의미를 제대로 담은 세상일까? 필자는 이렇게 편파적으로 무엇인가를 정의하는 것을 감히 ‘...
 
지난 12월, 발생한 ‘ㄴ 학과 단체 채팅방 성희롱 사건’은 교내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막연히 남의 일인 줄로만 알았던 단톡방 성희롱 사건이 우리 학교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에 많은 학생이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심지어 필자는 가해자들과 같은 과 동기였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물론 과 동기일 뿐 이렇다 할 친분은 ...
 
모든 시민들은 대개 즐거운 기분으로 여름을 맞이하곤 했다. 그때가 되면 도시가 바다를 향해 활짝 열리면서 젊은이들을 해변으로 쏟아 놓는 것이다. 그런데 가까운 바다로의 접근이 금지되고 육체는 이미 기쁨을 누릴 권리가 없었다. 그러한 조건에서 무엇을 할 수 있단 말인가?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雙耳里)는 ‘상이리(上耳里)’와 ‘하이리(下耳里)’의 뜻을 따서 명명되었다. 쌍이리는 ‘상이리’.‘하이리’.‘보리재’ 등 3개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상이리’는 쌍이리의 주된 마을로, ‘하이리’ 마을 동쪽 19번 국도변에 있다. 달리 ‘귀바위’ 또는 ‘이암(耳岩)’으로도 불...
 
바둑 기사 이세돌 9단의 은퇴가 화제가 되고 있다. 이세돌 9단의 은퇴 대국은 국내 기업 NHN이 개발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한돌’과 치수 고치기로 진행된다. 이세돌 9단이 먼저 2점을 두고 시작해 승패에 따라 치수가 1점씩 늘거나 줄고 총 3판의 바둑을 두게 된다. 이세돌은 지난 2016년 3월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
 
지난달 25일, 우리 정부는 서울정부청사에서 개최된 대외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농업 분야에서의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 지위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1995년 WTO에 가입하던 당시 우리나라의 지위는 개발도상국이었다. 그러나 1996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하면서 농업 분야을 제외한 모든 ...
 
자아실현을 하는 삶이 성공한 인생이다. 이것은 현대사회에서 당연한 명제가 되었다. 따라서 자아실현을 하지 못한 삶은 실패한 인생이라는 것 역시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진다. 자아실현을 통해 성공한 인생을 이루는 방법에 대한 수많은 책과 강연들이 쏟아지는 지금의 상황을 보면 이 사실이 납득간다.
 
이청준의 단편 소설 <자서전들 쓰십시다>에는 글을 쓰는 이들이 갖춰야 할 ‘글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우선 이 책의 줄거리를 간략이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이 소설의 주인공 윤지욱 선생(이하 윤 선생)은 자서전 대필이 직업이다. 윤 선생은 인기 코미디언 피문오 씨의 자서전을 맡게 되지만, 어떤 사...
 
마음의 감기와도 같다는 우울증. 최근 잇따른 아이돌 자살 사건과 우울증 고백은 우리에게 인생의 행복이란 무엇인지 다시금 되돌아보게 한다. 모든 것을 가지고 별처럼 빛나 보였던 그들에게도 마음의 그늘이 있던 것이다.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인 중에도 우울증을 앓고 있거나, 우울감과 무력감에 시달리는 사람이 더러...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갈산리는 9개의 자연마을로 이루어져 있다. 『여지도서』(영조 36년, 1760년 이후)에도 갈산리(葛山里)로 나온다. 기록에 의하면, 갈산리는 청주 관문에서 동쪽으로 25리 떨어져 있으며, 호수(戶數)는 10호이고, 남자가 24명·여자가 27명이었다. 갈산리 전체는 ‘갈미’로 불린다. ‘갈미’는 ‘갈’...
 
최근 국회를 중심으로 공수처법에 대한 찬반논쟁이 뜨겁다. 보수 야당은 공수처법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고, 여당과 진보 야당은 공수처법 통과를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공수처법을 반대하는 일부 극우세력은 공수처법이 통과되면 우리나라가 공산화된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지난달 29일 리얼미터의 조사...
 
노쇼란 예약을 했지만, 사전 취소 연락 없이 예약 장소에 나타나지 않는 손님을 일컫는 말로, 주로 외식, 항공, 호텔 업계 등에서 사용되는 용어이다. 해당 업계는 노쇼로 인해 큰 손해를 입고 있으며, 이에 대한 피해 규모가 커지면서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었다. 노쇼는 예약자의 예약 불이행으로 인해 발생한다. 사전 통...
 
지난 11월 4일, 우리의 주목을 끌었던 뉴스 중 하나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즉 RCEP 협정문이 타결되었다는 것이었다.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15개국 정상은 협정문 타결을 선언하고 잔여 쟁점들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해 2020년 최종 ...
 
기자는 이번 호의 ‘대학가 내의 생리공결제 논란, 언제쯤이면’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취재 및 작성했다. 실제 시행 중인 타대학의 도입 사례와 장단점을 알아보기 위해 현재 제도를 운영 중인 일곱 대학을 인터뷰했다. 신기하게도 모든 대학들의 대답이 비슷했다.
 
오는 14일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치러진다. 적게는 12년 또는 그 이상 대학 입시(이하 대입)를 위해 달려온 이들의 긴 여정이 끝나는 날이기도 하다. 필자는 먼저 입시를 치러본 대학생 멘토로서 지난 여름에 많은 고등학생을 만나 대입 멘토링을 할 기회가 있었다. 그때 만난 많은 학생은 자신이 ‘...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이목리는 2리로 나뉜다. 1리는 ‘배나무정이(-亭-)’.‘주막거리(酒幕-)’.‘낡은터’.‘양달말(陽-)’로 되어 있다. ‘배나무정이’는 이목리의 중심 마을이다. 이목1리 중 중앙에 있고, 낭성면사무소를 비롯하여 낭성초등학교.파출소.낭성농협.낭성우체국 등이 모여 있다. 오늘날 ‘배나무정이’는 ...
 
교육부의 대학알리미 사이트에 의하면 2018년 우리나라에 와 있는 외국인 유학생은 11만 1,858명이다. 현재 우리 학교에는 965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이다. 이중 학부와 대학원 과정에 재학하고 있는 유학생이 639명인데, 이는 전남대학교(730명), 부산대학교(661명)에 이어 지방 거점 국립대 가운데 3위에 해당한다....
 
OTT 서비스란, 오버더톱(Over-The-Top)의 준말로, (Over-The-Top)에서 ‘Top’은 TV 셋톱 박스(set-top box)를 뜻한다. 이는 초기에 OTT 서비스가 셋톱 박스를 통해 케이블 또는 위성 방송 서비스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광대역 인터넷과 이동통신의 발달로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능해지면서 PC, 스마트폰 등 다양한 ...
 
지금까지 기자에게 커피는 졸리면 잠을 깨기 위해 마시는 각성제, 친구들과 카페에서 대화를 나누며 마시는 음료 정도였다. 그리고 기자는 커피를 그리 좋아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호 문화부 기사를 위해 커피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그동안 알지 못했던 커피의 흥미롭고 매력적인 면을 알게 됐다.
 
우리는 오늘도 성공을 향해 달려간다. 성공이라는 산 정상에 서 있는 자신의 모습을 그리며 힘겨운 오늘을 버텨낸다. 그러나 정상에 올라가는 과정에서 만나는 예상치 못한 수많은 장애물에 때론 좌절한다. 장애물에 걸려 넘어지지 않기 위해 애쓰지만 소용없다.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실패와 함께 한다. 아기가 제대로 ...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최근기사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2024년을 새롭게 열 ‘개화’ 선본 제56대 ...
2024년 우리 학교를 이끌어 갈 제56대 총학...
우리 학교의 요리왕은 누구일까? 장쿱이의 꿈
우왕이와 찰칵, 생협 포토쿱 설치
광장 More
<기자,보다> 추운 겨울 따뜻함을 전하는 영화, <7번방의 ...
<데스크칼럼> 노고만 있고 사람은 사라진 게임
#역사속 충북대 - 하위권 충북대 돌풍 축구계 "신선한 ...
<충슐랭가이드> 우리 학교 주변의 숨은 정통 일본우동 맛...
<기자보다> All is well, 영화 <세 얼간이>
<데스크칼럼> 기분이 중심이 되는 사회의 사람들
<충슐랭가이드> 가성비 갑, 산남동 숨은 맛집 ‘소미 칼...
<기자읽다> 공백을 채워 나가던 삶에서 다시 공백을 만드...
<데스크칼럼> ‘T’거나 ‘F’거나, 결국은 사람
<충슐랭가이드> 주성야독(舟城夜讀), 달빛 아래 청주를 ...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