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종합언론미디어(충북대신문) - CBNUMEDIA
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3.11.27 월 18:07
광장
광장 섹션
지난해 9월 김씨(48)가 성인 남성에게 위협당하는 딸을 보호하기 위해 상대방을 죽도(竹刀)로 때려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되었다. 이 사건에대한 1심이 지난달 30일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렸는데, 7명의 배심원단은 ‘면책적 과잉방위’에 해당한다고 만장일치로 평결했다. 이에 재판부는 배심원단의 평결을 반...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五松邑) 공북리(拱北里)는『여지도서』(영조 36년, 1760년 이후)에도 ‘공북리(拱北里)’로 보인다. 기록에 의하면, 청주 관문에서 서쪽으로 40리 떨어져 있으며, 호수(戶數)는 10호이고, 남자가 22명.여자가 20명이었다. 현재 공북리는 2리로 나뉘는 바, 1리는 ‘뒷결’과 ‘통미’ 등 2개의 자연마...
 
정조가 다산 정약용을 매우 아꼈으며 이 때문에 그를 중앙의 높은 관직에 두고 싶어 했다는 것은 유명하다. 그렇지만 정조 주위의 신하들은 다산이 중앙고위직에 오르는 것을 적극 반대했다. 반대의 가장 큰 이유는 다산이 천주교라는 사악한 종교에 빠져 있다는 것이었다. 유교만을 추종하던 당시 조선에서 천주교라는 이...
 
‘가을’ 하면 떠오르는 단어로는 단풍, 낙엽, 전어, 운동회…그리고 ‘독서’가 있다. 실제로 사람들이 가을에 책을 더 많이 읽는다는 정확한 통계자료는 없지만, 왠지 가을이 되면 책과 담을 쌓고 살았던 사람도 서점을 기웃거린다. 사계절 중에 왜 하필 가을이 독서의 계절이 됐을까?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그중 두 가...
 
정부가 ‘계속고용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계속고용제도란 기업에 정년 60세 이후 일정 연령까지 고용연장 의무를 부과하는 것으로 재고용, 정년 연장, 정년 폐지 중에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정부는 오는 2022년에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고용 의무 연령으로는 65세가 유력하다.
 
지금은 자기 PR 시대이다. 자기소개서는 물론 자신을 나타내기 위한 경력들을 쌓아야 하는 시대 말이다. 요즘에는 특히 자기소개서 외에도 자신을 나타내기 위해 많은 수단이 등장하고 있는데, 그중 가장 흔하고 대표적인 것이 SNS다. 실제로 지난 6월 9일 정보통신정책 연구원이 총 9,4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령대별 ...
 
우리나라를 뒤흔드는 강력.흉악범죄가 뉴스에 보도될 때마다, 그중에서도 가해자가 미성년자인 경우 우리 사회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두 사람이 뇌출혈로 인한 즉사와 두개골 함몰의 중상에 이르렀음에도 주 가해자가 만 9세라는 이유로 형사처벌은커녕 보호처분조차 받지 않았던 ‘용인 벽돌 살인 사건’은 가해자가 만 1...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五松邑) 오송리(五松里)는 7리로 되어 있다. 1리는 ‘오송(五松)’으로, 현 강외초등학교가 있는 마을이다. 이 자연마을 이름으로 인해 오송리라는 법정마을 이름이, 오송읍이라는 읍 이름이 되었다.『조선지지자료』(1914년 이전)에도 ‘五松里(오송리)/오송리’로 기록되어 있다. ‘오송리’는 정조...
 
변화는 이미 시작되었다. 2019년 2학기는 한국 대학의 역사에 특별한 학기로 기록될 것이다. 대학에 새로운 구성원이 진입했기 때문이다. 그것은 시간강사다. 2019년 2학기부터 시간강사는 완전히 새로운 지위를 갖는다. “학교에 두는 교원은 총장이나 학장 외에 교수.부교수.조교수 및 강사로 구분한다.” 2019년 8월 1일...
 
나는 전역한 지 100일정도 된 이제는 민간인이다. 군대에서의 100일은 정말 길게 느껴졌는데, 사회에서의 100일은 정말 순식간이다. 군복을 벗고 집에 온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개강을 앞두고 있다. 군대는 나의 기억 속에서 빠르게 사라져가는 중이다. 시간을 전역 100일 전으로 되돌려 보자. 그때의 나는 몸은 군대에 ...
 
지난달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출생 통계 확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가임 기간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이 끝내 1명 미만인 0.98명을 기록했다. 출생아 수는 32만 6천8백 명으로 전년 대비 3만 9백 명(-8.7%) 감소했다.
 
인생무상. 다들 한 번쯤 들어봤을 말이다. 어떤 사람은 저 멀리 산속에서 도 닦는 이의 말이라며 비웃을 수도 있다. 필자도 한때는 그랬었다. 세상엔 즐겁고 자극적인 것이 많은데, 인생무상이라니. 하지만 그 생각은 이번에 다녀온 해외연수로 인해 바뀌게 됐다.
 
곰신군화 커플, 그리고 꽃신. ‘고무신’이라는 단어는 ‘고무신 거꾸로 신다’라는 속어에서 나와 요즘은 군대 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여자를 일컫는다. 반대로 자신의 군대를 기다려주는 여자친구가 있는 남자는 ‘군화’라고 불린다. 그렇게 그들은 어려운 시간을 견디고, 어떤 커플은 ‘꽃신’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梧倉邑) 성산리(星山里)는 2리로 되어 있다. 1리는 ‘별미기’, ‘능골’, ‘질푼이’로 나뉜다. ‘별미기’는 1리의 중심마을로, 법정마을 ‘성산리’라는 이름은 여기에서 비롯되었다. ‘별미기’는 ‘별미’와 ‘기’로, ‘별미’는 다시 ‘별’과 ‘미’로 나뉜다. ‘별미’에서 ‘별’은 ‘벼랑...
 
‘韓, OECD 국가 중 경제성장률 꼴찌...’, ‘OECD 성장률 꼴찌가 성공한 경제?’, ‘한국 1Q 성장률 –0.34%...OECD 가입국 중 최하위’, ‘기업 자유 포기하더니... 한 GDP 성장률 OECD 꼴찌 비상.’ 지난달 19일, OECD가 회원국 중 22개국의 2019년 1분기 GDP 성장률을 발표하면서 이를 보도한 우리나라 언론의 기...
 
오늘도 어제처럼 조그만 방에서 불빛이 새어나온다. 나의 발소리에 그 불빛은 잠깐 멎었다 다시 새어나온다. 나는 최대한 발소리를 죽여 그 방으로 가 문을 연다. 불을 끄고 이불 속에서 게임을 하고 있는 동생을 보고 나는 소리친다. “엄마~! 얘 게임해요!!” 결국은 엄마의 입에서 그 단어가 나온다. ‘게임중독.’
 
최근 소위 명문대를 다니던 A 씨는 ‘스펙(SPEC)’으로 둘러싸인 한국 사회에서의 불안한 대학생활을 견디지 못해 대자보를 붙이고 자퇴했다. 그는 ‘오늘, 저는 대학을 거부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긴 대자보에서 ‘저는 기업의 상품으로 ‘간택’되지 않고, 쓸모없는 인간의 길을 ‘선택’하기 위해 대학을 버립니다’라고...
 
최근 고등교육 분야에서 학생 성공(Student Success)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대학교육의 목적에 대한 패러다임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대학에서 학생 성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은 다양하게 고려해 볼 수 있지만, 교육정보화의 진전에 따라 ICT 기반 온라인 교육환경, 디지털 콘텐츠,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학생맞...
 
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이었다. 나는 밤을 새워 소주 냄새 나는 속을 게워내고 어디론가 향했다. 돌이켜보면 지난 내 세월은 그렇게 먼 길을 발길 닿는 대로 혼자 호기롭게 다녔던 것 같다. 나는 단 한 번도 가지 못했던 남도 끝자락 어느 외딴 동네에 서 있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배가 무척 고팠고, 이미 해가 다 져버...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梧倉邑) 모정리(慕亭里)는 2리로 되어 있다. 1리는 ‘모정골’, ‘산징이’, ‘신대’, ‘새신대’로 나뉜다. ‘모정골(慕亭-)’은 모정리의 원 마을로, 법정마을 ‘모정리’라는 이름은 여기에서 비롯되었다. ‘모정, 즉 영모재(永慕齋)가 있는 마을’이라는 뜻이다.『조선지지자료』(1914년 이전)에...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최근기사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2024년을 새롭게 열 ‘개화’ 선본 제56대 ...
2024년 우리 학교를 이끌어 갈 제56대 총학...
우리 학교의 요리왕은 누구일까? 장쿱이의 꿈
우왕이와 찰칵, 생협 포토쿱 설치
광장 More
<기자,보다> 추운 겨울 따뜻함을 전하는 영화, <7번방의 ...
<데스크칼럼> 노고만 있고 사람은 사라진 게임
#역사속 충북대 - 하위권 충북대 돌풍 축구계 "신선한 ...
<충슐랭가이드> 우리 학교 주변의 숨은 정통 일본우동 맛...
<기자보다> All is well, 영화 <세 얼간이>
<데스크칼럼> 기분이 중심이 되는 사회의 사람들
<충슐랭가이드> 가성비 갑, 산남동 숨은 맛집 ‘소미 칼...
<기자읽다> 공백을 채워 나가던 삶에서 다시 공백을 만드...
<데스크칼럼> ‘T’거나 ‘F’거나, 결국은 사람
<충슐랭가이드> 주성야독(舟城夜讀), 달빛 아래 청주를 ...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