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종합언론미디어(충북대신문) - CBNUMEDIA
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3.11.27 월 18:07
학술
학술 섹션
한반도가 일제의 강점으로부터 해방된 지 5년, 남한과 북한에 각각 개별 정부가 들어선 지 2년이 된 1950년 6월 25일 새벽, 북한 조선인민군은 38선을 넘어 남침을 강행한다.
 
광활한 대륙 위에서 많은 민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중국은 끊임없는 영토분쟁이 있을 수밖에 없었다. 중국 역사상 중앙왕조의 통치자들은 정치적으로 변경지역 소수민족의 상층부와 연맹을 공고히 하여, 변경지역에 대한 통치를 강화하거나 사회질서를 안정시키기 위해서 혼인정책을 썼다.
 
‘세상을 다스리고 백성을 구제한다’는 뜻의 사자성어인 ‘경세제민(經世濟民)’은 우리가 흔히 쓰는 ‘경제(經濟)’라는 단어의 어원이다. 그 어원으로 생각해보면 경제는 정치가 지향해야 할 목적이 된다.
 
“쉽게 번 돈 쉽게 나간다”,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개같이 벌어서 정승같이 쓴다”, “티끌 모아 태산”, “아끼다 똥 된다”, “남의 돈 천 냥이 내 돈 한 푼만 못하다”, “부자 삼대를 못 간다”, “뱁새가 황새 따라가다 가랑이가 찢어진다”. 돈과 관련된 수많은 속담과 격언이 있다.
 
다문화 사회란 한 국가나 한 사회 속에 다른 인종·민족·계급 등 여러 집단이 지닌 문화가 함께 존재하는 사회를 의미한다. 한국사회는 이주노동자의 유입, 국제결혼의 증가로 혼혈아동 및 다문화 가정 자녀가 증가하고 있어 다양한 인종과 민족의 인구 구성비가 빠르게 늘고 있는 실정이다.
 
이슬람은 불교, 기독교와 함께 세계 3대종교로서 세계 140여 개국에서 약 13억 명이 믿고 있는 종교이다. 그럼에도 ‘이슬람’ 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테러, 폭력, 여성차별 등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천일야화>는 이야기를 단순히 수집 채록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이야기 사이의 연관성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매순간 수많은 이야기에 둘러싸여 있다. 텔레비전이나 신문의 뉴스는 매일 지난 시간동안 일어난 사건을 거의 실시간으로 전해주고, 드라마와 영화는 매번 놀라운 이야기가 있다며 우리를 유혹한다. 이런 매체뿐 아니라 우리가 만나는 사람도 자신이 아는 수많은 이야기를 전해준다.
 
2011년 하나 HSBC생명에서는 세계 17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은퇴에 대한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은퇴하면 떠오는 것’에 대한 질문에 세계평균에서는 ‘자유’(48%)라는 대답이 제일 많았던 반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은퇴하면 ‘경제적 어려움’(55%)을 제일 먼저 떠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948년 8월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 수립된 이후부터 1965년 외교정상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한국과 일본은 공식적인 외교관계가 없었다. 그렇다고 전혀 외교적 접촉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당시 이승만 정부도 나름 일본과 관계정상화를 하기 위해 노력 했다. 하지만 한국과 일본의 입장 차이로 성과를 보지 못했다.
 
일제 강점기 36년을 경험한 우리 민족은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성과 만행에 대해서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그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저지른 과오에 대해서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역사왜곡을 통해 자신들의 만행을 정당화하고 있다.
 
핵무기는 핵분열과 핵융합을 이용한 대량살상무기로 인류 역사상 최대의 파괴력을 가진 공포의 무기이다. 일반적으로 핵무기는 핵분열을 이용하는 우라늄탄과 플루토늄탄, 그리고 핵융합을 이용하는 수소탄으로 구분된다.
 
드디어 1위다. 한 개그맨의 말처럼 “1등만 기억하는 대한민국”이기에 기를 쓰고 1위를 차지한 것일까.
 
지역주의란 보통 한 지역에서 오랜 역사를 통해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양상을 반영하여 형성된 특성과 그것을 표출하려는 것
 
아이가 태어나서 나무를 심고, 나무식탁에서 나무의자에 앉아 나무젓가락으로 식사를 하고, 가로수 사이를 지나 학교에 가고, 나무책상에서 공부를 하고, 숲속을 거닐고, 등산을 하고, 나무와 숲으로부터 만들어진 화석연료를 이용해서 삶을 영위하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자연으로 돌아가는 때에도 우리는 나무로 만든 관속...
 
다양한 문학적 도구로 숨어 있는 메시지를 읽는 연습은 갈수록 원초적이고 단편적인 사고를 하고 감각에만 의존하는 현대인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훈련
 
대중천문학은 천문학이라는 학문이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도록 쉽고 친근하게 다가가는 학문. 만 원권 지폐 뒷면에는 혼천의(혼천시계), 천상열차분야지도, 보현산천문대 천체망원경이 있어
 
양봉학은 바로 꿀벌의 생태와 행동을 이해하고 이를 통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을 배우고 양봉의 가치를 크게 늘리는 것
 
언어에 대한 과학적인 지식이 어떻게 우리의 마음(인지)에 작용하고, 어떤 행동을 보이는가를 연구하는 학문
 
르네상스 시대의 광기는 역설과 아이러니, 해학과 익살로 가득 찬 풍자 정신. 그것은 모든 기존의 질서오아 개념을 뒤집고 무화(無化)시키는 가운데 낡은 질서와 개념을 서서히 해체. 근대의 이성이 광기를 감금한 이유는 자신의 우월성을 증명하기 위함. 신은 악마가 있어 더 위대하며 선은 악이 있어 더 절대적인 것...
 
 01 02 03 04 05 06
최근기사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2024년을 새롭게 열 ‘개화’ 선본 제56대 ...
2024년 우리 학교를 이끌어 갈 제56대 총학...
우리 학교의 요리왕은 누구일까? 장쿱이의 꿈
우왕이와 찰칵, 생협 포토쿱 설치
학술 More
중국은 국제사회의 패자(霸者)가 될 수 있는가?...
35년, 아직도 끝나지 않은 시간
그들의 사랑이 궁금하다
<이방인> 다시 쓰기, 읽기
‘혐오 발언’에 저항하라
들뢰즈, 모든 것을 다 거부한 긍정주의자
금기를 넘어서라
그림자 노동과 자급자족 경제의 복원
셰익스피어, 과연 그는 누구인가
아랍과 이스라엘, 그 끝없는 전쟁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