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학교종합언론미디어(충북대신문) - CBNUMEDIA
충북대신문방송사 충북대신문 The Chungbuk Times 교육방송국
전체기사종합취업대학사회광장사람특집문화동영상뉴스포토학술현상공모전문학
최종편집 : 2023.11.27 월 18:07
사회
사회 섹션
소나무는 겨울에도 푸른빛을 띤다. ‘세한삼우’라고 불릴 정도로 계절에 상관없이 자신의 색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소나무다.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세한삼우 중 소나무를 으뜸이라
 
지난 1월 8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양모 씨가 네 살배기 원생이 급식을 남기자 억지로 김치를 먹이고, 뺨을 때리는 등의 충격적인 행동을 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누구든지 이 지붕 위에 사다리를 대놓기만 하면 나는 곧 떨어져 죽을 뿐입니다(동광 1931년 7월호).” 한 사람이 광목 한필을 두르고 평양의 명소인 을밀대에 올라갔다. 회사의
 
지난 1월 1일, 전날까지만 해도 2,000원대였던 담배가격이 4,000원대로 훌쩍 올라 가판대에 진열됐다. 담배가격 인상과 더불어 신년맞이 금연계획이 맞물리면서 금연을 결심하는
 
“이거 돼지가 제대로 걷지도 못하고, 입에 거품만 물고 있네유.” 지난해 12월 12일 진천군 한 돼지 농가로부터 구제역으로 의심되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후 농림수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해당 농가에 대한
 
‘민주대학 건설! 투쟁! 결사! 총장 퇴진!’ 청주대학교(이하 청주대) 정문에 들어서자마자 어지럽도록 눈에 많이 들어오는 문구들이다.
 
지난 875호 충북대신문에서는 “휴대폰 보조금 규제 논란 그 끝은 어디인가” 기사에서 휴대폰 보조금 차등 지급에 대한 문제를 다루며 그 해결책으로 정부가 내놓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에 대한
 
“장애인의 권익을 보장하라!” 국민연금관리공단 앞에서 장애인들의 권익을 위해 1인 시위를 했던 고(故) 송국현(위 사진 속 왼쪽 영정사진) 씨는 뇌병변장애 5급, 중복장애 3급을 지닌 중증장애인이다.
 
지난해 보건복지부는 전국 화장률이 76.9%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20년 전 전국 화장률이 불과 19.1%였던 것과 비교했을 때 4배 넘게 높아진 수치다. 지난 9월 말 전국 55개 화장장에서는 하루 평균 561건의 화장을 처리했다.
 
최근 포털사이트 웹툰이나 각종 미디어에서 자전거를 소재로 한 프로그램이 많이 등장하면서 다시 자전거 열풍이 불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등하교하는 우리 학교 학생들의 모습도 예년에 비해 부쩍 늘어났다.
 
현재 청주시의 문화재는 국보, 보물, 사적, 명승, 시도 유ּ무형문화재 등 총 158점이 문화재청에 등록돼있다. 사전 조사 결과 국보나 보물의 경우 그 수가 많지 않고 문화재청에서 직접 관리하기 때문에 관리가 양호한 상태였다.
 
아시안게임은 아시아대륙에 있는 45개국이 함께하는 국제 스포츠대회다. 지구촌을 대상으로 하는 올림픽에 비해 대회규모가 크진 않다. 하지만 6개 대륙 중 가장 면적이 크고 인구가 많은 아시아의 특성을 본다면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는
 
카페나 음식점을 갈 때면 부모가 방치한 아이가 소리지르며 뛰어다니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심지어는 공공장소에서 뛰어다니는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는 사람을 향해 오히려 부모가 ‘당신이 뭔데 아이 기를 죽이냐’며 적반하장으로
 
지난 8월 22일 탤런트 김 모 씨가 교제중인 여자친구를 상습 폭행한 사실이 언론을 통해 밝혀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 모 씨의 여자친구는 수차례 폭행을 당했고 이 과정에서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상해를 입었다.
 
방학 동안 잠시 주춤했던 청주 곳곳의 유흥가들이 개강 이후 다시 활기를 찾아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게다가 여러 학교들의 축제 기간이 다가오면서 그 열기는 정점으로 치닫고
 
012년 6월27일 총 세 번의 실패를 딛고 우리나라 헌정사상 최초로 주민투표에 의해 청주.청원 자율통합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 2013년 1월 1일에는 ‘충청북도 청주시 설치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함으로써
 
도지사, 가장 큰 쟁점은 안전, ‘경제・행복・균형발전’으로 접근방식 갈려. 시장, 첫 통합 청주 시장 선거 ‘경제’와 ‘복지’ 사이 막판 표심 잡기 치열. 교육감, 후보 결정 못한 ‘부동층 40%’ 잡기가 관건. 충청북도를 책임질 차세대 리더 바로 알고 제대로 뽑자.
 
이틀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에서 젊은 유권자인 20대들의 참여가 저조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매 선거마다 20대들의 투표율은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어 20대의 ‘정치적 무관심’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신장호 통합진보당 충북도지사 후보 공약(전문)
 
이시종 새정치민주연합 충청북도지사 후보 공약(전문)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최근기사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
2024년을 새롭게 열 ‘개화’ 선본 제56대 ...
2024년 우리 학교를 이끌어 갈 제56대 총학...
우리 학교의 요리왕은 누구일까? 장쿱이의 꿈
우왕이와 찰칵, 생협 포토쿱 설치
사회 More
너도나도 칼부림? 모방범죄의 무서운 파급력
카공족을 둘러싼 갑론을박, 그 실체는?
1인 가구 사회가 불러온 열풍, 임대형 기숙사
심해지는 학교폭력, 그 대책은?
대책 없는 물가 폭탄에 신음하는 서민경제
플랫폼 기업의 성장, 그 이면의 폐해
약속되지 않은 망 무임승차... 거세지는 망 사용료 의무...
‘빚투’청년들의 빚을 세금으로?
최저임금 인상, 꾸준히 재심의를 원하는 두 외침
현실로 닥친 지방소멸 위기
전체기사 종합
취업
대학
사회
광장
사람
특집
문화
동영상뉴스
포토
학술
현상공모전
문학
동영상뉴스
수습기자모집
PDF자료실
지난호보기
신문사 소개 기사제보 독자참여 개인정보 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8644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1,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발행인 : 고창섭 | 주간 : 구본상)

행정실 : 043-261-2934    충북대신문 : 043-261-2936    The Chungbuk Times : 043-261-2935    교육방송국 : 043-261-2953

Copyright ⓒ 2008 충북대학교 신문방송사, All rights reserved.